5월 둘째주 리뷰후기 (Post-review): 이비아 – E.viagradation Part 1 (Black & Red)

For my English readers: this is a series of posts where I’ll be commenting further on the reviews that I write for hellokpop.com in the previous week, taken in a Korean context. As always, please check out my writing over there!

http://www.hellokpop.com/2012/05/13/album-review-e-via-e-viagradation-part-1-black-red/

-5월 13일에 기고한 이비아 EP, <E.viagradation Part 1> 리뷰 본문입니다. 되도록 먼저 읽어주세요.

1. 어쩌다 보니 5월 첫째주 리뷰였던 리오 케이코아의 <Missing Soul> 후기를 놓쳤네요. 그 앨범은 애초 본문에 쓴 것 이상으로 할 말은 별로 없었습니다.

2. 이옥주 누님의 내퍼 활동 시절은 사실 제가 언더힙합을 본격적으로 듣기 전이었어요. 이비아가 되고 나서야 아 이런 래퍼도 있구나 하고 처음 알았으니까. 처음엔 저도 내퍼 시절 곡이 훨씬 좋더군요. 워낙 “Shake”나 오빠 시리즈가 병맛 쩔어주다 보니 (그리고 욕을 바가지로 얻어먹다 보니…), 소울커넥션 믹스테입에서 들려주던 잔잔한 보컬과 묵직한 랩톤이 아깝더라고요. 근데 비로소 이번 EP에 와서야 내퍼와는 차별점을 두고서도 “오 이거다” 하는 색깔을 찾은 것 같아서 그 점을 높이 샀습니다. 별점이 1점대로 폭락하지 않은 이유죠.

3. 한데 말이죠. 저 리뷰 쓴 이후로 예전에 했던 작품을 좀 들어보고 있는데, 이비아한테 딱 맞는 색깔은 또 있었더군요. 이름하여 “소녀의 순정” 되시겠습니다. 이 곡은 발매 직후 들어본 적이 있는데, 왜인지 모르겠지만 그때는 별로라고 생각하고 넘겼었어요. 허나 다시 들은 “소녀의 순정”은 완벽합니다. 흥미진진한 네러티브와 재치있는 래핑이 맞물려 듣는 재미가 아주 쏠쏠한 곡이에요. 특히 2절의 “어디로 가나 보자 // 넌 오늘부로 고자 // 뭐 남자친구? X까! // 아~~!!! X발 토나와” 하는 부분이 발군인데요, 마지막 두 마디를 잇는 급작스런 비명은 이 재치가 번득이는 순간입니다. “일기장”을 뛰어넘는 이비아 최고의 명곡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어쨌든 이분한테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걸로 밀고 나가도 괜찮았을 듯.

4. 아무쪼록 잘 됬으면 좋겠네요. 국내에 여성래퍼 드문 건 하루이틀 있는 얘기가 아니지만, 이게 별로 나아질 기미도 안 보이거든요. 윤미래, 리미, 이비아 다음으론 진짜 가뭄에 콩 나듯 보이니까… (요즘 졸리브이나 예요같은 분들이 기대되는데 이 얘기는 나중에 하고요.) 이런 씬에서 홀딩잇다운 해주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응원하고 싶습니다. 이번 EP가 초석 하나는 탄탄히 깔았으니 <Part 2>를 기대해 봅니다.

P.S. 이비아 트위터 태그라인 보고 빵터짐…

4월 마지막주 리뷰후기 (Post-review): MC 스나이퍼 – Full Time

For my English readers: this is a series of posts where I’ll be commenting further on the reviews that I write for hellokpop.com in the previous week, taken in a Korean context. As always, please check out my writing over there!

http://www.hellokpop.com/2012/04/29/album-review-mc-sniper-full-time/

-4월 29일에 기고한 MC 스나이퍼 6집, <Full Time> 리뷰 본문입니다. 되도록 먼저 읽어주세요.

1) 트랙수가 많은 힙합 앨범을 보면 괜히 기대되곤 해요. 이 정도 분량을 뽑아낼 정도면 퀄리티도 대박이겠지…하는 심리라서요. 조PD 7집마냥 실망스런 경우도 있지만 어쨌든 약 15곡이 넘어가는 앨범은 높은 확률로 수작입니다. (백퍼 경험에만 의존한 추측이에요.) 이번 MC 스나이퍼 앨범도 그런 의미에서 상당히 기대를 했습니다는 개뿔이고 사실 한참 듣고 있을 때까지 트랙수는 거들떠보지도 않았습니다.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는데 어쨌든 덕분에 20곡이라는 상당한 분량에 의한 허황된 기대는 피했어요.

2) 그렇다고 앨범이 그 정도인 건 아니고요. 본문에도 설명했듯이 감정의 활용에 있어서 저격수 씨는 분명 발군입니다. “인생”이나 “Piano”같은 곡은 애초에 보기 힘들기도 하지만, 설령 누가 한다 해도 스나이퍼만큼의 감동을 끌어내는 경우가 드물어요. “음유시인”이라는 별명으로 대변되는, 투박하면서도 잘 보면 의외로 섬세한 표현력을 지닌 가사와 비장한 퍼포먼스가 낳는 효과라고 볼 수 있겠는데요, 이 실력은 6집에서도 건재합니다.

이러한 스타일이 있기 때문에 “할 수 있어” 같은 곡이 소화 가능한 거겠죠. 이걸 다른 래퍼가 한다고 생각해보세요. 대참사가 눈에 선합니다. 5집 “마법의 성”처럼 손발이 퇴갤하다 못해 미립자 단위로 분해되는 수준은 아니지만 후렴이 좀 오글거리는데, 그나마 스나이퍼 버프로 커버가 되어 나머지는 별 문제없이 넘길 수준입니다. 가사도 뭐 본인의 이야기일수도 있고 누군가에겐 힘이 될 수 있을테니 너무 평가절하하고 싶지는 않군요.

참고로 본 앨범의 보너스트랙 격으로 “할 수 있어”의 리믹스(?)가 수록되어 있는데, 김지수씨와 함께한 버전입니다.그리고 한 300%는 더 듣기 좋더군요. 원곡에서 2% 부족한 게 보컬로 채워진 것 같기도 하고, 무엇보다 그놈의 후렴이 바뀌었다는 점에서 확인사살입니다.

물론 감정과잉도 보입니다. 박완규씨랑 함께한 곡이나 “거울자아”의 1절… 필은 좋은데 그러다 랩까지 뭉개지면 존망.

3) 스나이퍼 하면 또한 특유의 “뽕기”를 빼놓을 수 없죠. “논현 랩소디”에서 아주 제대로 보여줍니다. 가사가 걸쭉해서 부담스러우시다면 “Job Korea”가 기다리고 있고요. 둘다 뽕기작살입니다. (“Job Korea”는 이 앨범 통틀어서 스나이퍼의 래핑이 가장 좋게 들리는 곡인 것 같습니다.) 근데 “민초의 난” 같은거 한번 더 안해주시나…

4) 결국 이 앨범을 살린 건 저 두가지에요. 첫인상은 한 2점에서 2.5점 줄까말까한 정도였는데, 좀더 찬찬히 듣고 음미하면서 재평가한 점수입니다. 분량 대박인 앨범 치고는 기대이하지만, 언급한대로 비슷한 처지인 조PD 7집보다는 확실히 좋네요. 다만 리뷰한 이후로는 도통 손이 안 가요. 한계인듯.

P.S. 우왕 비도승우당

4월 넷째주 리뷰후기 (Post-review): 넬 – Slip Away

For my English readers: this is a series of posts where I’ll be commenting further on the reviews that I write for hellokpop.com in the previous week, taken in a Korean context. As always, please check out my writing over there!

http://www.hellokpop.com/2012/04/21/album-review-nell-slip-away/

-4월 21일에 기고한 넬 5집, <Slip Away> 리뷰입니다. 되도록 먼저 읽어주세요!

1) 넬을 처음 접해본 게 아마 2004년 말이었던 걸로 기억해요. 한창 오버 2집 활동중이던 때였는데, 그땐 “Thank You”만 듣고 음 가사가 좀 이상하네 정도로 생각하고 넘겼었죠. 이 사람들 음악세계가 얼마나 우중충한지는 나중에 제대로 들으면서 알게 됬고.

재미있는 건,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넬의 최고 명곡들은 다 그렇게 가사”만” 이상하다는 점이에요. 가사는 시궁창이고, 난해하고, 살면서 이별만 10억번 해봐야 쓸 수 있을 것 같고… 심하면 자살하는 노래도 한두곡이 아닌데, 사운드는 뻔뻔할 정도로 평온하고 부드럽고 생기넘치는 곡들. 본격 반어법 작렬곡인 “Thank You”가 그랬고, “마음을 잃다”도 그랬고 (이쪽은 밝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렇게 음울한 곡도 아니죠), “기억을 걷는 시간”도 그랬고, 가장 정점을 찍은 건”12 Seconds”라고 할 수 있겠네요. 이건 넬 역대 최고의 곡이라고 생각하는 만큼 바로 링크 들어갑니다. (Hellokpop에 기고한 본문 리뷰에서도 굳이 예를 들어 가며 링크한 것도 같은 이유라고는 말 못해요.) 물론 정신혼미 유체이탈을 유발하는 영혼의 퍼포먼스를 보여주신 2008년도 라이브 버전으로.

그래서 이번 5집 (7집이라고 부르는 건 익숙치가 않아서…)에 괴리감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사운드가 전처럼 몽환적인 수준도 아니고 아주 쌩으로 우울해지니 가사와 음악 사이의 아이러니컬하던 간극은 사라지고, 따라서 제게 있어 넬 음악이 가졌던 가장 큰 매력이 사라졌어요. 본문 리뷰에서는 멜로디 자체도 약해진 데다 가사도 몇몇 곡을 빼곤 극히 평범해졌다는 점 위주로 썼고, 근본적으로 이 앨범이 별로인 이유는 그게 맞다고 봅니다. 그렇지만 개인적으로는 전의 그 허탈함과 새로움이 그립네요. 사운드가 너무 좋아서 가사도 유심히 들어보니 세상에 이런 얀데레가 따로 없는 허탈함. 그래놓고 다음부터는 좀더 곱씹으며 듣게 되는 새로움.

2) 제 리뷰는 평균적으로 전문 평론가 및 유명 블로거들보다 아주 약간 후한 편입니다. (믿어주세요.) 뭐 클래지 1집이라던가 하는 예외는 있습니다만… 데프콘 5집이나 루시아와 에피톤 프로젝트 1집 등등, 개인적 의견과 평단의 의견이 완전 틀릴 때는 십중팔구 제가 더 좋게 들어주는 식으로요. 근데 이번 넬 앨범은 진짜 이상하리만치 평가가 다들 똑같네요. 의견이 비슷할 때도 이유는 뭔가 다른 법인데, 이번엔 그런거 없이 대동단결이군요. 이즘 리뷰는 어젠가 오늘인가 막 나온 것 같던데 내가 쓴 거랑 요점이 똑같아…

3) 한 분은 제가 리뷰에서 미처 표현 못했던 (그래서 댓글 달아 가면서 설명해야 했던) 점을 잊지 않고 적어 주시더군요.

여기서 잠시 서서 ‘하지만’이라는 접속부사를 꺼내든다. 전작들을 살짝 내려놓고 보면 < Slip Away >의 완성도는 상당히 높다. 그러므로 뮤지션 입장에서는 날선 의견에 억울함을 느낄지도 모르겠다. 따지고 보면 비판은 그들의 특수한 위치로부터 기인된다. 넬은 대중과 타협 없이 주류 무대에 설 수 있는 손에 꼽히는 ‘록’밴드다. 화살은 언제나 높은 과녁을 향한다. – izm

그렇습니다. 솔직히 억울할 것 같아요. 그래도 넬 뛰어난 건 다들 아니까 괜찮습니다. (응?) 다음번엔 <Separation Anxiety>를 뛰어넘을 명작을 들고 돌아오길 기대하고 또한 금방 닥쳐오는 미드텀을 저주하며 참으로 무책임하게 글을 맺겠습니다.

P.S. 으아 글 저렇게 잘 쓰고 싶다…

P.P.S. 뭔가 김종완씨 영어 발음을 갖고 까는 사람들이 보이더군요. 오히려 꽤 준수하던데 왜 그러는지.

Happy Late Blogoversary, and Statistics Galore!

I thought that WordPress would notify me when my blog turned a year old. I mean, it sent me an amusing email containing a bunch of statistics at the end of 2010, so I figured that could happen again. But it didn’t, and here we are, approximately a year and six days removed from the day I created this blog. I say approximately because although my first post (“Before We Get Started“) went up on June 23, 2010, I’m not entirely sure that I wrote that immediately after creating this thing.

The past year and possibly-plus-but-definitely-not-minus six days have been reasonably good to it. I like most of what I’ve written, although I don’t think any of it has the brilliant sparks of mastery that some people have and which first enticed me to write. I see an unfortunately definite decline in quality over the months, which is expected considering the disparity of effort between the first couple months and more recent days. I see one body of work that I can be particularly proud of, the decade-end countdown. Incidentally, those eleven posts still produce roughly 95% of the traffic here. (If you’re wondering why I don’t do that anymore, I’ve been writing regularly for hellokpop.com; my articles are available here. End of shameless plug.) I see a sleek, new WordPress interface, in fact for the first time. (Look, I haven’t had a chance to see this screen for two months.)

On to the more interesting stuff. Because WordPress won’t do it for me, this is a snapshot of Found In Translation today:

39 posts in twelve categories have been published, with a total of 498 tags appended to them. Like I said, the decade-in-review posts get the overwhelming majority of views, referrals, Google searches, comments, and just about every other quantifiable category. If you Google “Korean top 100” or something similar (in English), chances are I’ll be at the top. Consider one small niche of the Internet claimed here.

Two of the 39 published posts are poems with bad titles. I need to learn how to title things.

The most-viewed post is “Top 100 (Korean) Songs of the Decade: #20~11“, with 1,882 views. I’m not sure why this has more hits than the #10~1 post, but that one is close behind, at 1,806. Apart from the Home Page (#3), the nine next-highest posts are all part of this series. Humorous posts tended to be more popular than serious ones, with some of my favorite non-countdown posts like “QWERTY” and “Dorm Move-In 101” ending up high on the list.

There are nine unfinished posts sitting in the lonely “drafts” bin, some dating back to July 2010. Of those, four are good ideas. One of the four will be moved to Hellokpop; two will remain unfinished, because I have completely forgotten where I was going with them and left myself rather unhelpful hints. One draft ends with this:  “But the reason I bring this up is because I’m about to transition into that different topic right about now.” Thanks, younger self. The last of the good drafts might yet see the light of day. All the other drafts are completely wild ideas that would probably require the reader to be on powerful psychoactive drugs to find meaningful.

Akismet has been busy, allegedly protecting my blog from 855 spam comments. This is about eight times the number of actual comments I’ve received. Spammers are stepping it up.

This week, visitors have clicked into here from Google Malaysia, Google Thailand, Google Translate set to go from English to an Indonesian language (shoutout to K-pop fans in Southeast Asia), an unofficial Adriana Lima blog, and my friend’s blog’s comment section, among others.

Speaking of referrers, such lovely and sketchy sites as “howtomakelove.net”, “sex991.com”, and “teethwhiteninginfo.co.tv” have randomly linked here before. In a non-advertorial twist, the official website of the city of Alexandria, Virginia has also sent visitors. Twice. Wikipedia tells me that Alexandria is a smallish city of 140,000 located on the Potomac, with centuries of colonial history and a ton of government work. Not my kind of place, but hey, it sounds like you could get a stable job if nothing else.

My tag cloud is totally screwed up after the music posts, and you’ll likely get very little useful information out of it.

WordPress had pranked me a total of once. It was the only April Fools joke I fell for this year.

I’m seeing 2,205 hits logged for the month of June, a blog record. (Blogocord?)

And with that, thank you to everyone who took time out of your busy lives to read my stuff! Here’s to another year of sporadic posting, a disproportionately generous number of views, and actually remembering the blogoversary next year. Until next time, take c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