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마지막주 리뷰후기 (Post-review): MC 스나이퍼 – Full Time

For my English readers: this is a series of posts where I’ll be commenting further on the reviews that I write for hellokpop.com in the previous week, taken in a Korean context. As always, please check out my writing over there!

http://www.hellokpop.com/2012/04/29/album-review-mc-sniper-full-time/

-4월 29일에 기고한 MC 스나이퍼 6집, <Full Time> 리뷰 본문입니다. 되도록 먼저 읽어주세요.

1) 트랙수가 많은 힙합 앨범을 보면 괜히 기대되곤 해요. 이 정도 분량을 뽑아낼 정도면 퀄리티도 대박이겠지…하는 심리라서요. 조PD 7집마냥 실망스런 경우도 있지만 어쨌든 약 15곡이 넘어가는 앨범은 높은 확률로 수작입니다. (백퍼 경험에만 의존한 추측이에요.) 이번 MC 스나이퍼 앨범도 그런 의미에서 상당히 기대를 했습니다는 개뿔이고 사실 한참 듣고 있을 때까지 트랙수는 거들떠보지도 않았습니다.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는데 어쨌든 덕분에 20곡이라는 상당한 분량에 의한 허황된 기대는 피했어요.

2) 그렇다고 앨범이 그 정도인 건 아니고요. 본문에도 설명했듯이 감정의 활용에 있어서 저격수 씨는 분명 발군입니다. “인생”이나 “Piano”같은 곡은 애초에 보기 힘들기도 하지만, 설령 누가 한다 해도 스나이퍼만큼의 감동을 끌어내는 경우가 드물어요. “음유시인”이라는 별명으로 대변되는, 투박하면서도 잘 보면 의외로 섬세한 표현력을 지닌 가사와 비장한 퍼포먼스가 낳는 효과라고 볼 수 있겠는데요, 이 실력은 6집에서도 건재합니다.

이러한 스타일이 있기 때문에 “할 수 있어” 같은 곡이 소화 가능한 거겠죠. 이걸 다른 래퍼가 한다고 생각해보세요. 대참사가 눈에 선합니다. 5집 “마법의 성”처럼 손발이 퇴갤하다 못해 미립자 단위로 분해되는 수준은 아니지만 후렴이 좀 오글거리는데, 그나마 스나이퍼 버프로 커버가 되어 나머지는 별 문제없이 넘길 수준입니다. 가사도 뭐 본인의 이야기일수도 있고 누군가에겐 힘이 될 수 있을테니 너무 평가절하하고 싶지는 않군요.

참고로 본 앨범의 보너스트랙 격으로 “할 수 있어”의 리믹스(?)가 수록되어 있는데, 김지수씨와 함께한 버전입니다.그리고 한 300%는 더 듣기 좋더군요. 원곡에서 2% 부족한 게 보컬로 채워진 것 같기도 하고, 무엇보다 그놈의 후렴이 바뀌었다는 점에서 확인사살입니다.

물론 감정과잉도 보입니다. 박완규씨랑 함께한 곡이나 “거울자아”의 1절… 필은 좋은데 그러다 랩까지 뭉개지면 존망.

3) 스나이퍼 하면 또한 특유의 “뽕기”를 빼놓을 수 없죠. “논현 랩소디”에서 아주 제대로 보여줍니다. 가사가 걸쭉해서 부담스러우시다면 “Job Korea”가 기다리고 있고요. 둘다 뽕기작살입니다. (“Job Korea”는 이 앨범 통틀어서 스나이퍼의 래핑이 가장 좋게 들리는 곡인 것 같습니다.) 근데 “민초의 난” 같은거 한번 더 안해주시나…

4) 결국 이 앨범을 살린 건 저 두가지에요. 첫인상은 한 2점에서 2.5점 줄까말까한 정도였는데, 좀더 찬찬히 듣고 음미하면서 재평가한 점수입니다. 분량 대박인 앨범 치고는 기대이하지만, 언급한대로 비슷한 처지인 조PD 7집보다는 확실히 좋네요. 다만 리뷰한 이후로는 도통 손이 안 가요. 한계인듯.

P.S. 우왕 비도승우당

Advertisements

Top 100 (Korean) Songs of the Decade:#20~11

Previous Entry (#30~21):

https://jdbae.wordpress.com/2011/01/04/top-100-korean-songs-of-the-decade-3021/

20. Nell – 마음을 잃다 (Losing the Mind)
Album: Healing Process
Release: 9-21-2006

Healing Process was a crucial album in Nell’s rise to a premier position in Korean rock. Almost universally acclaimed, the album served as the completion of Walk Through Me‘s emotional modern-rock style and a basis for the band’s next outing, the deviating Separation Anxiety. The most impressive component in Nell’s music is usually the lyrics; the music is always written excellently, the band performs flawlessly, and vocalist Kim Jong-Hwan has a very emotive, unique voice, but at the heart of Nell’s popularity and the quality of their albums has always been the poetry that this band weaves together.

“Losing the Mind” is a love song. Yet it manages to distinguish itself through the way it expresses emotion–the word choice, the diction, gives depth and dimension to the familiar topics of longing and loss. Nell doesn’t say “I still miss you” or “I still remember you”; rather, it asks,

“How long will you remain
Breathing inside me, alive inside me
When were you thinking of dying for me”

This kind of writing could easily turn melodramatic. But there’s no excess, nothing overdone in this song. Nell keeps “Losing the Mind” crisp and sharp, ripe with only solitude and pain. The instrumentation accompanying the soliloquy sounds almost like a traditional ballad, had it not been for the guitar plucking its way through the entire song. It creates a reverberating stage for Kim to cry his heart out. Both the music and lyrics leave a lasting aftertaste–something to remain in your head and make you think. And that’s exactly what Nell does best.

“As time flows, as my mind flows
So should you flow away
But it’s really easier said than done
Because of your memories, living inside of me
My mind, my time, all ceased
I’m unable to even make any memories
And remain in parting”

ANY CHARACTER HERE

Continue reading

Top 100 (Korean) Songs of the Decade: #100~91

Previous entry (Intro):

https://jdbae.wordpress.com/2010/12/27/top-100-korean-songs-of-the-decade-kickoff/

(Before you get started: just for clarification, the first thing, coming before the dash in each entry title, is the artist name. The second thing, after the dash, is the title. If either the artist or the title is in Korean, I provided the translation and/or transliteration in parentheses.)

100. BoA – My Name
Album: My Name
Release: 6-11-2004

Pop icon BoA was already Korea’s national sweetheart at the time of My Name‘s release in 2004. What changed after that release? She became Korea’s national all-grown-up sweetheart. The eighteen-year-old’s transition into a mature artist did happen overnight with the unapologetically seductive lead title “My Name”. All the elements are there–the sleek, urban background track letting on more than a little hint of techno, the kinetic euphony of string and electronica, the boldly provocative lyrics. It’s left up to BoA to make a song out of it, and she delivers with the effortlessness of a star worth every bit of her hype.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