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넷째주 리뷰후기 (Post-review): 넬 – Slip Away

For my English readers: this is a series of posts where I’ll be commenting further on the reviews that I write for hellokpop.com in the previous week, taken in a Korean context. As always, please check out my writing over there!

http://www.hellokpop.com/2012/04/21/album-review-nell-slip-away/

-4월 21일에 기고한 넬 5집, <Slip Away> 리뷰입니다. 되도록 먼저 읽어주세요!

1) 넬을 처음 접해본 게 아마 2004년 말이었던 걸로 기억해요. 한창 오버 2집 활동중이던 때였는데, 그땐 “Thank You”만 듣고 음 가사가 좀 이상하네 정도로 생각하고 넘겼었죠. 이 사람들 음악세계가 얼마나 우중충한지는 나중에 제대로 들으면서 알게 됬고.

재미있는 건,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넬의 최고 명곡들은 다 그렇게 가사”만” 이상하다는 점이에요. 가사는 시궁창이고, 난해하고, 살면서 이별만 10억번 해봐야 쓸 수 있을 것 같고… 심하면 자살하는 노래도 한두곡이 아닌데, 사운드는 뻔뻔할 정도로 평온하고 부드럽고 생기넘치는 곡들. 본격 반어법 작렬곡인 “Thank You”가 그랬고, “마음을 잃다”도 그랬고 (이쪽은 밝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렇게 음울한 곡도 아니죠), “기억을 걷는 시간”도 그랬고, 가장 정점을 찍은 건”12 Seconds”라고 할 수 있겠네요. 이건 넬 역대 최고의 곡이라고 생각하는 만큼 바로 링크 들어갑니다. (Hellokpop에 기고한 본문 리뷰에서도 굳이 예를 들어 가며 링크한 것도 같은 이유라고는 말 못해요.) 물론 정신혼미 유체이탈을 유발하는 영혼의 퍼포먼스를 보여주신 2008년도 라이브 버전으로.

그래서 이번 5집 (7집이라고 부르는 건 익숙치가 않아서…)에 괴리감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사운드가 전처럼 몽환적인 수준도 아니고 아주 쌩으로 우울해지니 가사와 음악 사이의 아이러니컬하던 간극은 사라지고, 따라서 제게 있어 넬 음악이 가졌던 가장 큰 매력이 사라졌어요. 본문 리뷰에서는 멜로디 자체도 약해진 데다 가사도 몇몇 곡을 빼곤 극히 평범해졌다는 점 위주로 썼고, 근본적으로 이 앨범이 별로인 이유는 그게 맞다고 봅니다. 그렇지만 개인적으로는 전의 그 허탈함과 새로움이 그립네요. 사운드가 너무 좋아서 가사도 유심히 들어보니 세상에 이런 얀데레가 따로 없는 허탈함. 그래놓고 다음부터는 좀더 곱씹으며 듣게 되는 새로움.

2) 제 리뷰는 평균적으로 전문 평론가 및 유명 블로거들보다 아주 약간 후한 편입니다. (믿어주세요.) 뭐 클래지 1집이라던가 하는 예외는 있습니다만… 데프콘 5집이나 루시아와 에피톤 프로젝트 1집 등등, 개인적 의견과 평단의 의견이 완전 틀릴 때는 십중팔구 제가 더 좋게 들어주는 식으로요. 근데 이번 넬 앨범은 진짜 이상하리만치 평가가 다들 똑같네요. 의견이 비슷할 때도 이유는 뭔가 다른 법인데, 이번엔 그런거 없이 대동단결이군요. 이즘 리뷰는 어젠가 오늘인가 막 나온 것 같던데 내가 쓴 거랑 요점이 똑같아…

3) 한 분은 제가 리뷰에서 미처 표현 못했던 (그래서 댓글 달아 가면서 설명해야 했던) 점을 잊지 않고 적어 주시더군요.

여기서 잠시 서서 ‘하지만’이라는 접속부사를 꺼내든다. 전작들을 살짝 내려놓고 보면 < Slip Away >의 완성도는 상당히 높다. 그러므로 뮤지션 입장에서는 날선 의견에 억울함을 느낄지도 모르겠다. 따지고 보면 비판은 그들의 특수한 위치로부터 기인된다. 넬은 대중과 타협 없이 주류 무대에 설 수 있는 손에 꼽히는 ‘록’밴드다. 화살은 언제나 높은 과녁을 향한다. – izm

그렇습니다. 솔직히 억울할 것 같아요. 그래도 넬 뛰어난 건 다들 아니까 괜찮습니다. (응?) 다음번엔 <Separation Anxiety>를 뛰어넘을 명작을 들고 돌아오길 기대하고 또한 금방 닥쳐오는 미드텀을 저주하며 참으로 무책임하게 글을 맺겠습니다.

P.S. 으아 글 저렇게 잘 쓰고 싶다…

P.P.S. 뭔가 김종완씨 영어 발음을 갖고 까는 사람들이 보이더군요. 오히려 꽤 준수하던데 왜 그러는지.

Advertisements

Top 100 (Korean) Songs of the Decade:#20~11

Previous Entry (#30~21):

https://jdbae.wordpress.com/2011/01/04/top-100-korean-songs-of-the-decade-3021/

20. Nell – 마음을 잃다 (Losing the Mind)
Album: Healing Process
Release: 9-21-2006

Healing Process was a crucial album in Nell’s rise to a premier position in Korean rock. Almost universally acclaimed, the album served as the completion of Walk Through Me‘s emotional modern-rock style and a basis for the band’s next outing, the deviating Separation Anxiety. The most impressive component in Nell’s music is usually the lyrics; the music is always written excellently, the band performs flawlessly, and vocalist Kim Jong-Hwan has a very emotive, unique voice, but at the heart of Nell’s popularity and the quality of their albums has always been the poetry that this band weaves together.

“Losing the Mind” is a love song. Yet it manages to distinguish itself through the way it expresses emotion–the word choice, the diction, gives depth and dimension to the familiar topics of longing and loss. Nell doesn’t say “I still miss you” or “I still remember you”; rather, it asks,

“How long will you remain
Breathing inside me, alive inside me
When were you thinking of dying for me”

This kind of writing could easily turn melodramatic. But there’s no excess, nothing overdone in this song. Nell keeps “Losing the Mind” crisp and sharp, ripe with only solitude and pain. The instrumentation accompanying the soliloquy sounds almost like a traditional ballad, had it not been for the guitar plucking its way through the entire song. It creates a reverberating stage for Kim to cry his heart out. Both the music and lyrics leave a lasting aftertaste–something to remain in your head and make you think. And that’s exactly what Nell does best.

“As time flows, as my mind flows
So should you flow away
But it’s really easier said than done
Because of your memories, living inside of me
My mind, my time, all ceased
I’m unable to even make any memories
And remain in parting”

ANY CHARACTER HERE

Continue reading

Top 100 (Korean) Songs of the Decade: #80~71

Previous Entry (#90~81)

https://jdbae.wordpress.com/2010/12/29/top-100-korean-songs-of-the-decade-9081/

80. 김태우 (Kim Tae-Woo) – 사랑비 (Love Rain)
Album: T-Virus
Release: 9-3-2009

It’s always an exciting prospect when an established artist can find a firm, new direction to take his or her music. After a decade as the lead vocal of boy band g.o.d., a moderately successful solo ballad album, and two years of military service, Kim Tae-Woo returned in 2009 with a winning formula. “기억과 추억” (“Memories and Reminiscence”), an upbeat electronic-pop piece featuring the entire old g.o.d. crew with the exception of Yun Gye-Sang, was released early that year, a total departure from the man’s former music. T-Virus and its lead single “Love Rain” then hit in autumn, and perfected the approach attempted in the previous outing. The song is, quite simply, refreshing. In addition to the continual imagery of cleansing rain and the torrent of instrumentation, the uplifting and bursting rhythm knows not where to stop, the hook and chorus are instantly addictive, and the lyrics are so optimistically beautiful that it verges on idealism. Kim’s vocal ability hasn’t gone anywhere, and the artist’s clean highs and impeccable groove make “Love Rain” one of the most memorable pop songs of the decade.

Continue reading